발아래 먼 산 찾아서

여계봉

입력시간 : 2019-10-11 15:16:38 , 최종수정 : 2019-10-11 15:17:19, 전명희 기자


이야기가 있는 인문산행의 정수

 

발아래 먼 산 찾아서’, 발아래라면 제일 가까이 있는 것인데 왜 멀다고 했을까. 이 책은 단순한 산행 이야기가 아니다. 오르고 또 오르면 하늘 아래 산들은 모두 발아래 있지만, 하산하여 집으로 돌아오면 다시 먼 그리움으로 남는 것이 산이다. 오르고 내리는 반복 속에 저자는 매번 새로운 자연을 만나서 감탄하고 그 자연에 기대 사는 사람들과 교감한다. 그래서 이 책은 '이야기가 있는 인문 산행'이라는 부제를 달고 있다.

 

산을 찾는 것은 단지 육체적 건강만을 위해서는 아닐 것이다. 복잡한 일상을 벗어나 깊은 산 계곡을 지나 정상으로 가는 길은 대자유이며 비길 데 없는 낭만이다. 세상의 걱정과 근심을 털어버리고 잠시나마 순수한 본향을 찾아가는 길을 작가는 책에 풀어 놓았다. 그 길 위에는 산우들과의 정담이 있고 꽃 한 송이, 풀 한포기와도 대화를 할 수 있는 여유가 있다. 산을 찾아가는 길에 그 주변의 사람 사는 냄새와 삶의 여정이 녹아있는 문화를 탐방하여 책의 묘미를 더하고 있다.

 

작가는 30여년 교단에서 제자들을 가르치며 주말이나 방학을 이용하여 국내외 수많은 산을 섭렵했다. 가장 가까운 북한산에서부터 백두산은 물론이고 중국의 옥룡설산 고봉에 이르기까지 수도 없는 산행을 했다. 한여름에 시베리아 바이칼 호수의 알혼섬을 찾아가 춘원 이광수의 유정을 이야기하고, 최남선의 불함문화론을 들먹이며 샤머니즘의 뿌리와 우리민족의 시원을 들여다보는 것이야말로 인문기행의 백미라고 할 수 있다.

 

작가는 친구들과 함께 산을 다니면서 우정을 나누고 소통을 하며 진정한 소확행을 실천하고 있다. 그토록 많은 산을 돌아다닌 작가는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길은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라고 말한다. 그 길에서 역사를 이야기하고 철학을 이야기하며 사회를 이야기하는 문사철이 곳곳마다 녹아있어 이야기가 있는 인문산행의 진수를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다.

 

 

 

여계봉 지음 발행 201981535015,000수필 신국판 ISBN 9791186162354(03810)

 




Copyrights ⓒ 온라인유통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명희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코스미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