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대한민국의 마지막 선비다] 與 金悟泉 訪 林華山 吟

이해산

입력시간 : 2019-10-12 08:57:21 , 최종수정 : 2019-10-12 08:57:56, 편집부 기자




與 金悟泉 訪 林華山 吟 여 김오천 방 임화산 음

 

陜路不嫌訪友隨  협로불혐방우수

華山詩酒大名垂  화산시주대명수

龜陽昨夜聯襟宿  구양작야연금숙

觀海何時分手離  관해하시분수리

 

俯看沙田飛白鷺  부간사전비백로

更聽林樹囀黃鸝  갱청임수전황리

靑春行樂誰邊在  청춘행락수변재

髮髮星星漸可悲  발발성성점가비

 

김오천과 함께 임화산을 찾아서

 

좁은 길 마다않고 벗을 따라 찾아가니

화산의 시와 술은 큰 이름으로 소문났네.

구양재에서 어젯밤에 나란히 함께 자고

관해정 어느 땐가 손 놓아 이별했네.

 

모래밭을 굽어보니 백로가 날고

다시 숲속에서 들어보니 꾀꼬리 노래하네.

청춘의 행락객이 누구 주변에 있었던가.

흰 머리 드문드문 갈수록 슬프도다.

 

    

 

 

 

해산 이은춘은 18811219일 경남 창원군 구산면 마전리에서 아버지 이영하, 어머니 정귀선의 제6남으로 태어났다. 소년시절에 창원군 진북면 정삼리에 있었던 서당에서 한학을 공부하였다.

 

청년시절에는 한강 정구의 후학으로 성리학을 공부하면서 교동향교에서 가운 허정덕, 화산 임재식 등과 함께 지역유림으로 활동하였다.

 

경남 일대의 수많은 재실과 정자, 사당에 상량문이나 현판 또는 기문으로 그의 족적이 남아 있다. 1966117일에 생을 마감한 해산 이은춘은 근대 경남 지역의 대표적 유생이다.














 

 




Copyrights ⓒ 온라인유통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편집부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코스미안뉴스